지난 달, PICF의 운영진인 최병인 실장님에게 한 통의 전화가 왔다.


"ㅂㄷㅇ+ 에서 무선 송수신기 리뷰가 의뢰가 왔는데, 시간 괜찮으시면 함께 테스트 해보시겠어요?"

"네, 재미있겠는데요?"

최 실장님의 부탁이라면 흔쾌히 수락을 한다. 가장 큰 이유는 정보공유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바라보는 모습이 나의 생각과 같아서이다.


스튜디오에서 테스트를 하자고 처음 제안을 하셨지만, 나는 "무선인데, 좀 최악의 상황에서 해봐야지 재미있지 않겠어요?" 라고 말씀드리자

"노래 부르는 친구 하나 섭외해볼께요"

그리고 며칠 뒤 서울 도심에서 만났다. 


생각지도 못하게 최실장님 포함 픽프맴버 두분이 더 나오셨다. 이럴 줄 알았으면 조금 더 컨셉회의부터 할껄 하는 생각이...

뭐 어쨋건 한정된 시간에 진행을 했어야 했기에 발빠르게 움직였다.


재미있는 것은 이 필드테스트에 나온 다른 맴버분들 모두 슈어사의 VP83f를 들고 왔다는 점이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나는 악기를 가져와 연주하는 줄 알았는데, 그냥 쌩으로 노래를 부른단다. 음... 다행이도 연주곡을 핸드폰에 들고 다닌다는 최다울 학생에 말에

"그럼 노래를 들으면서 불렀으면 한다."라고 말을 건내고 이어폰을 한쪽 귀에 착용을 시켰다. 뭐 이유야 템포 밀리는 것 때문이지 않겠는가.


 그리곤 녹음을 시작하였다. 녹음기와 마이크를 바리바리 들고온 안병현 실장님은 1인 미디어로서 부단히 열심히 움직이고 계시는 분 중 한분인데,

요즘 녹음에 관심이 많아져서 본인이 보유하고 있는 마이크와 녹음기를 가지고 나왔다고 했다.


 총 4번의 테이크를 진행하였더니 어느덧 보컬인 최다울 학생은 알바를 하러... 결국 이정도로 마무리 짓고 촬영을 끝마쳤다.

 

 시끄러운 공간에서 마이크의 위치는 매우 중요하다.

 소니 D16 와이어리스 시스템으로 미니어쳐마이크를 보컬의 입 근처에 두어 녹음을 진행하였고 (저음이 많이 부스트 되니 로우컷이나 후반작업이 필요하다)

고정 시켜놓은 마이크들은 1M~3M 사이의 거리에 두어 녹음을 진행하였다.

 역시나 문제는 카메라의 채널스트립의 다이나믹 레인지와 저가 무선송수신기의 다이나믹 레인지가 발목을 잡았다.

5Dmk2 에서는 음압이 넘쳐버려 소리가 찌그러졌고, D16에서는 음압을 못받아드려서 입력신호때부터 디스토션이 나버렸다.

넓은 다이나믹레인지를 필요로 할 경우에는 Sony D16은 피해야 될 것이다.


여러 상황을 컨트롤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보다 평등한 테스트가 아님을 밝히는 바이다.



 실제로 들어보고 어느 위치에 어느정도로 녹음볼륨을 사용한 것이 좋은지 각자 판단이 필요하다.


ㅂㄷㅇ+ 에 제공된 수정되지 않은 원고는 PICF 에서 바로 볼 수 있습니다.


PICF-Mic Field Test from soulbrushs on Vimeo.


모바일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Transcend JetDrive Lite 350

2014/07/10 00:03 from macintosh

Transcend에서 Apple사의 MacBook Pro Retina를 위한 확장 카드를 발매를 했다.


사실 발매한지 좀 됐다.;;


JetDrive Lite 350은 맥북프로 레티나 15"용으로 나온 제품이다. 하지만 나는 지금 사용하고 있는 SD 슬롯이 존재하는 맥에서 모두 사용을 해볼까 하는 생각을 갖았다.




제품 개봉을 하면 보증서와 함께 확장 카드가 들어있다.

iMac 27"에 장착한 모습. 딱 카드가 빠질 수 있게 돌출이 된다. MacBookPro Retina15"용이지만, iMac27"에서도 가능하다.

애석하게도 MacMini에는 맞지 않는다.


SSD 대용품으로 최대 읽기 95MB/s, 쓰기 60MB/s 이다보니 사용에 큰 무리가 없지 않겠느냐 라는 혼자만의 해석이었다.


이 제품을 어디에 사용해볼까 하다, 최근 FCPX를 통해서 편집을 하다보니 간단한 작업을 위해서 안성맞춤이겠구나 하는 생각이었다.


젯드라이브를 통해  파이널컷의 라이브러리를 생성하여 작업을 시도해보았다.

BMPCC의 데이터를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ProRes422HQ 소스가 FCPX로 임포팅을 받았고 이후 백그라운드로 옵티마이즈 하는 작업이 시작이 됐다.




결론은, 미리 임포팅해서 백그라운드 랜더링이 끝나기 전까지는 거의 작업을 할 수 없는 속도였다.



iTunes나 iPhoto 등의 라이브러리를 JetDrive를 통해서 운영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을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macinto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anscend JetDrive Lite 350  (0) 2014/07/10
 apple Airport Express A1264 aka AEBS  (0) 2013/01/24
FinalCut Pro 4, DVD Studio Pro 2  (0) 2012/05/01
welcome, Macintosh.  (0) 2011/08/16
110720. willy's에서 찾아온  MBP!  (0) 2011/07/22
 apple mice.  (0) 2011/06/19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Panasonic AG-LA7200 Diopter DIY

2014/07/09 22:40 from gadget

아나몰픽 촬영은 비용의 문제로 기존에 나와있는 캠코더용이나 프로젝터용 아나몰픽 어태치를 사용하여 촬영을 하게 되는데 여기서 가장 문제가 되는 점은


최단거리 촬영에 대한 문제다.


그나마 Panasonic AG-LA7200의 경우 Taking Lens의 포커스만 하면 대부분 초점이 맞는다. 물론 모든 랜즈들이 다 맞는건 아니다.


그 최단 거리를 줄이기 위해서 디옵터 랜즈를 또 다시 사용을 하여야 하는 상황인데, 기존에 나와있는 기성품들은 아나몰픽 어태치 랜즈들과 잘 맞는 제품들이 거의 없다.

또한 비용도 엄청나다.


그래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몇달간 발품을 팔았고, 드디어 결실이 맺어질 듯 하다.







지금 보유하고 있는 모든 랜즈들을 테스트하진 못했지만, 삼양옵틱스의 35mm인 경우, 조리개 4에 상황이며,

하나의 디옵터는 최단 약 7cm

또 하나의 디옵터는 최단 2cm 가량 된다.


테스트 환경은 : BMPCC + Focal Reducer + Samyang Optics 35mm T1.5 + Panasonic AG-LA72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