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포스팅이라 뭐라 써야 할 지 고민이 되다보니, 페이지 열어놓고 한창을 빈 페이지로 두고 있었다.


이번에 포스팅을 하게 된 제품은 smallHD사의 신제품인 502 모니터이다.

이 모니터에 관심을 갖은 이유는 모니터 겸 EVF로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었다.

자세한 스팩은 제조사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보시면 될 듯 하다.


지금 알파트론(제조:tvlogic) EVF를 사용하고 있는데, EVF 전용으로 쓰기엔 조금 큰 경향이 있지 않나 싶기도 하고 간혹 모니터로 사용 할 일이 있다보니

다소 작지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이다.


우선 이번 리뷰는 궁금해하고 있던 차에 국내 총판인 DVinside의 김군님께 강탈해왔다.


데모 제품을 받은지 얼마 안되어 촬영 일정이 잡혔기에 이번 촬영에 한번 써봐야겠다라는 생각을 해봤다.

국내 모 기업의 자체 홍보영상 촬영에 포커스풀러로 참여하게 되었는데, 외부에서 촬영시 모니터에서 늘 아쉽게 느껴졌던 시인성(visibility)이 얼마나 확보되는지

궁금했다.


많은 제조사 제품들이 주간 야외 촬영시에 시인성을 높혀 발매한 제품들이 많았으나 나는 역부족이라 느껴 늘 EVF를 선호해왔다.

하지만 이번 테스트에서는 어떻게 느껴질지 매우 궁금했다.


테스트 나가기 직전에 모니터 세팅을 하였는데,

smallHD 502 , Motion9 volt adaptor+cube battery+LP-E6 커플러, Nyrius Aries Pro의 조합으로 무선 모니터를 구축했다.

SD 슬롯은 LUTs 로딩용, 그 옆의 버튼은 화면 캡춰용이다.

이런식으로 스크린샷이 찍힌다.

502는 스팩상 Canon LP-E6 베터리로 약 2시간 가량 사용이 가능한데, 현장에서 자주 교체가 어렵기 때문에 모션9의 베터리를 함께 사용하기로 했다.

502는 LP-E6 슬롯이 두개가 있기 때문에 전원이 꺼지지 않고 교차 교체가 가능한 점이 좋았다.

참고로 smallHD 502의 기본 번들에는 LP-E6 커플러를 제공하는데 반대쪽 커넥터는 D-TAP으로 만들어져있다.

주의해야 할 점으로 502는 DC 6.0v ~ 8.4v까지만 사용이 가능한데, 일반 커플러를 사용하면 제품에 손상이 일어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기본 제공되는 커플러는 레귤레이터가 들어가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모션9 베터리는 11~16v 가 출력되는데, 502에 사용하기 위해 볼트아답터를 사용하였고 또한 Nyrius도 5v가 필요로 하기 때문에 이러한 조합으로 사용했다.


사이드 파인더가 닫혔을 때에 외부로 입력 소스의 정보와 히스토그램이 제공된다.


이제 현장으로.




arri WCU-4에 noga arm으로 502를 붙여 포커싱에 사용하였다. 사진상으로는 반사가 많이 되는 것으로 보여지지만 실제로는 아주 시인성이 높았다.

그리고 기본 제공되는 모니터용 리모컨을 사용하기 위해 스트랩에 고정하였다.

얼핏 잡힌 촬감인 홍성훈 촬영감독. 아무리 알랙사 미니라고 해도 무겁...

Nyrius 송신기는 SDI컨버터와 함께 로닌 바닥에 설치함.

알랙사 미니는 Wi-Fi 리모트를 제공하는데, 생각보다 멀리 떨어지면 (5미터 이내) 컨트롤이 안돼 상당히 불편했다.

또한 UI 버튼들이 직관적이지 못해 빠른 대응이 어렵다는게 문제였다.


현장에서의 사진은 여기까지.

조금 더 자세히 사진 찍어보고자 하루 날 잡아 다시 밖으로 나갔다.



Motion9 Cube battery로 BMPCC, 알파트론 EVF, 502 모니터에 모두 전원 공급을 해주는데

502는 8.4v가 최대, 알파트론은 12v가 최대이기 때문에 사이좋게 볼트 아답터로 전원을 분배해줬다.

이런 세팅으로 약 2시간 가량 촬영하니 베터리 교체 시기가 왔다.

두 제품 모두 아나몰픽을 지원하는데 1.33x ~ 2x까지 모두 지원하기 때문에 아나몰픽 슈터들에게는 둘 다 좋은 제품이다.


파인더를 접사로 촬영해보았다.

알파트론 EVF

smallHD 502 + sidefinder


시인성 테스트를 위해 반사되는 지점에서 촬영해보았다.

알파트론 EVF

smallHD 502


두 제품 모두 잘 보이는 편이다. 하지만 502 승!








502에 번들로 들어있는 리모컨을 페어링 시키고 캡춰버튼을 누르면

생성되는 파일 번호와 함께 스크린샷이 찍힌다.


모니터가 플립상태로 되어 있을 땐 이미지파일 마찬가지로 뒤집힌 상태로 저장이 된다.

하지만 너무 느린 SD 메모리를 사용하면 위 이미지와 마찬가지로 픽셀이 깨져서 기록 되는 것으로 보인다.

상당히 맘에 드는 점으로 모니터가 닫혀있어도 상태 표시가 된다는 점.

결론


알파트론 EVF를 사용 하던 중 502의 가장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부분으로는


1. SDI to HDMI, HDMI to SDI 컨버전.

2. 보다 큰 크기의 모니터와 시인성

3. 빠른 화면 플립 반응속도.

4. 가볍다.


아쉬운 부분으로는

1. 사이드 파인더와 502 본체가 결속이 자석으로 되기 때문에 사용 중 자주 떨어진다.

2. 화면 플립시 네비게이션 조이스틱 조작이 어렵다.

3. 루페 손상을 막아주는 뚜껑이 없다.

4. 사이드 파인더의 무게가 상당해 알파트론 EVF와 차이가 많지 않다.


만약 내가 알파트론 EVF를 갖고 있던게 아니고 지금 구입해야 되는 상황에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smallHD 502를 고르겠다.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흑마술에서 나온 두 카메라의 리그 구성


BMPCC Rig

Motion9(motionnine) Cube cage에 NATO 핸들, Volt adaptor에서 카메라, EVF, Wireless HDMI transmitter 장착.

Century Optices 16:9 anamorphic adaptor, Helios 58mm/f2 with focal reducer.

Century Optics Mattebox modified (clip-on type)

camtree arri-standard rosette handle, smallrig rod adaptor with manfrotto 577

alphatron EVF, Nyrius Aries Pro


BMCC rig

Motion9(motionnine) NATO 핸들, Volt adaptor에서 카메라, EVF, Wireless HDMI transmitter 장착.

SDI to HDMI converter to Nyrius Aries Pro

Wireless Follow Focus

Century Optices 16:9 anamorphic adaptor, Samyang optics 35mm/T1.4 with focal reducer.

Chrosziel Mattebox modified (clip-on type) CMB-R20

camtree arri-standard rosette handle, smallrig rod adaptor with manfrotto 577

alphatron EVF, Nyrius Aries Pro

Century Optics Mattebox에 Cokin Z filter Holder 82mm - 77mm


무선 모니터링 플레이트

Motion9(motion nine) Volt adaptor(Multi Volt regulator:5V, 7.4V, 12V)-12~20V in

5V Out USB Split

SDI to HDMI converter(5V in)

Nyrius Aries Pro(5V in)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블랙매직디자인에서 발매한 시네마카메라.

기존에 포켓 시네마 카메라를 사용하고 있었으나, 메인 카메라로 사용하기에 부족한 부분들이 있어 확충하게 됐다.

어서 본능프로젝트를 마쳐야되는데...

새 제품으로 구매하기 부담되서, 중고를 알아보던 중 지인이 근무하는 회사의 데모 제품을 저렴하게 입양해왔다.

안타깝게도 리졸브 동글은 빼고.

좌 : BMPCC, 우 : BMCC

둘 다 비슷한 성향의 LA7200과 DS1609를 붙여놓았다. 물론 모션나인 케이지와 함께.


14.12.7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삼양옵틱스에서 발매한 mFT용 7.5mm 어안랜즈를 지인으로부터 입양해왔다.

어안랜즈이다보니 필터를 사용 할 수 없기에 임시 방편으로 사용하려고 찾은 방법은 젤라틴 필터를 이용하여 접안 랜즈 부분에 붙여주는 방식을 사용하려고 하였다.

LEE 필터에서 나오는 필터북을 통하여 ND필터를 붙여 사용하려고 하였으나, 노출은 잘 떨어진다고 해도 필터의 관리나 화질 저하의 문제가 생길 여지가 있어

충무로에 계시는 장인을 찾아가 개조를 요청하였다.

기존의 후드를 제거하고 필터 스레드를 만드는 부분을 요청하여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필터 77mm 지름으로 제작하였다.


ND 필터를 접안부에 붙인 모습. (ND 0.9)

사실 이렇게까지 개조를 한 이유는 이거다.


Anamorpic Taking Lens Test from soulbrushs on Vimeo.


아나몰픽 랜즈의 특성이기도 하지만 와이드 랜즈를 사용 할 수 없다는 점에 조금 더 넓은 화각을 찾기 위함이었다.


14.08.26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지난 달, PICF의 운영진인 최병인 실장님에게 한 통의 전화가 왔다.


"ㅂㄷㅇ+ 에서 무선 송수신기 리뷰가 의뢰가 왔는데, 시간 괜찮으시면 함께 테스트 해보시겠어요?"

"네, 재미있겠는데요?"

최 실장님의 부탁이라면 흔쾌히 수락을 한다. 가장 큰 이유는 정보공유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바라보는 모습이 나의 생각과 같아서이다.


스튜디오에서 테스트를 하자고 처음 제안을 하셨지만, 나는 "무선인데, 좀 최악의 상황에서 해봐야지 재미있지 않겠어요?" 라고 말씀드리자

"노래 부르는 친구 하나 섭외해볼께요"

그리고 며칠 뒤 서울 도심에서 만났다. 


생각지도 못하게 최실장님 포함 픽프맴버 두분이 더 나오셨다. 이럴 줄 알았으면 조금 더 컨셉회의부터 할껄 하는 생각이...

뭐 어쨋건 한정된 시간에 진행을 했어야 했기에 발빠르게 움직였다.


재미있는 것은 이 필드테스트에 나온 다른 맴버분들 모두 슈어사의 VP83f를 들고 왔다는 점이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나는 악기를 가져와 연주하는 줄 알았는데, 그냥 쌩으로 노래를 부른단다. 음... 다행이도 연주곡을 핸드폰에 들고 다닌다는 최다울 학생에 말에

"그럼 노래를 들으면서 불렀으면 한다."라고 말을 건내고 이어폰을 한쪽 귀에 착용을 시켰다. 뭐 이유야 템포 밀리는 것 때문이지 않겠는가.


 그리곤 녹음을 시작하였다. 녹음기와 마이크를 바리바리 들고온 안병현 실장님은 1인 미디어로서 부단히 열심히 움직이고 계시는 분 중 한분인데,

요즘 녹음에 관심이 많아져서 본인이 보유하고 있는 마이크와 녹음기를 가지고 나왔다고 했다.


 총 4번의 테이크를 진행하였더니 어느덧 보컬인 최다울 학생은 알바를 하러... 결국 이정도로 마무리 짓고 촬영을 끝마쳤다.

 

 시끄러운 공간에서 마이크의 위치는 매우 중요하다.

 소니 D16 와이어리스 시스템으로 미니어쳐마이크를 보컬의 입 근처에 두어 녹음을 진행하였고 (저음이 많이 부스트 되니 로우컷이나 후반작업이 필요하다)

고정 시켜놓은 마이크들은 1M~3M 사이의 거리에 두어 녹음을 진행하였다.

 역시나 문제는 카메라의 채널스트립의 다이나믹 레인지와 저가 무선송수신기의 다이나믹 레인지가 발목을 잡았다.

5Dmk2 에서는 음압이 넘쳐버려 소리가 찌그러졌고, D16에서는 음압을 못받아드려서 입력신호때부터 디스토션이 나버렸다.

넓은 다이나믹레인지를 필요로 할 경우에는 Sony D16은 피해야 될 것이다.


여러 상황을 컨트롤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보다 평등한 테스트가 아님을 밝히는 바이다.



 실제로 들어보고 어느 위치에 어느정도로 녹음볼륨을 사용한 것이 좋은지 각자 판단이 필요하다.


ㅂㄷㅇ+ 에 제공된 수정되지 않은 원고는 PICF 에서 바로 볼 수 있습니다.


PICF-Mic Field Test from soulbrushs on Vimeo.


모바일 링크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Panasonic AG-LA7200 Diopter DIY

2014.07.09 22:40 from gadget

아나몰픽 촬영은 비용의 문제로 기존에 나와있는 캠코더용이나 프로젝터용 아나몰픽 어태치를 사용하여 촬영을 하게 되는데 여기서 가장 문제가 되는 점은


최단거리 촬영에 대한 문제다.


그나마 Panasonic AG-LA7200의 경우 Taking Lens의 포커스만 하면 대부분 초점이 맞는다. 물론 모든 랜즈들이 다 맞는건 아니다.


그 최단 거리를 줄이기 위해서 디옵터 랜즈를 또 다시 사용을 하여야 하는 상황인데, 기존에 나와있는 기성품들은 아나몰픽 어태치 랜즈들과 잘 맞는 제품들이 거의 없다.

또한 비용도 엄청나다.


그래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몇달간 발품을 팔았고, 드디어 결실이 맺어질 듯 하다.







지금 보유하고 있는 모든 랜즈들을 테스트하진 못했지만, 삼양옵틱스의 35mm인 경우, 조리개 4에 상황이며,

하나의 디옵터는 최단 약 7cm

또 하나의 디옵터는 최단 2cm 가량 된다.


테스트 환경은 : BMPCC + Focal Reducer + Samyang Optics 35mm T1.5 + Panasonic AG-LA7200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그동안 아나몰픽 플레어에 꽂혀 특유의 플레어가 담긴 영상들을 찍기 시작했다.

아직은 트레일러만 공개가 되었지만, 마무리 짓고 다같이 모여서 보고 싶다.

아래 스크린샷은 오랜시간 작업해오던 "rollin'in luv:sure, instict" 본능 프로젝트 트레일러의 장면들이다.

Panasonic LA7200/Lumix 14mm with BMPCC

Carl Zeiss Anamorphot63/Samyang Optics 85mm with EOS550D MagicLantern

Panasonic LA7200/Lumix 14mm with BMPCC


LA7200을 구입하고 이와 비슷한 DNA를 갖고 있는 Century optics사의 아나몰픽 컨버터를 발견하게 되었다.

이 랜즈를 찾게 된 이유는 아나몰픽 특유의 플레어가 거의 없다는 점에서 선택했다. 또한 1.33x의 배율이 필요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이베이에서 일본 셀러가 올려놓은 이 랜즈를 발견. 며칠동안 아무도 비딩이 들어오지 않았지만 비딩 마감 5분전에 한 응찰자가 나타났다.

다행이도 마감 10초전에 응찰한 나의 경매가로 낙찰이 되었다.

미국에만 판매한다던 일본 판매자에게 회유하여 한국으로 바로 받게 되었고... 각종 세금을 내고나서 어제 물품을 인계받았다.


이제 약간의 개조를 통해서 잘 써봐야겠다.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BMPCC Angle of View Compare from soulbrushs on Vimeo.



지난 주말, BMPCC와 랜즈베이비 서큘러 어안랜즈 그리고 앙제뉴의 5.9mm 광각 랜즈 앵글 비교 테스트촬영을 하였다.


차이를 두기 위해서 ND 필터를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노출 오버가 되버렸다.


앙제뉴의 경우 랜즈 앞쪽에 77mm 필터를 끼울 수 있기 때문에 ND 필터에 대한 부담은 없지만, 랜즈베이비 어안랜즈의 경우에는


젤라틴 필터를 이용을 해야만 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하지만, APS-C 바디에서 8mm(35mm환산화각 12미리)정도의 화각이 되기 때문에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그동안 BMPCC 쓰면서 가장 스트레스 받았던 부분이 바로 광각 및 어안랜즈를 사용하지 못하는 것이었다.

BMPCC를 선택하고 모든 점들이 만족스러웠지만 가장 불만 사항 중 하나였다.

한동안 아나몰픽 촬영으로 광각 계열의 촬영을 못하고 있었는데, 그 문제를 일으킨 하나이기도 한 광각랜즈 Orz.


Angenieux 5.9mm Arri Beyonet 랜즈를 사용해보려고 Arri B to mFT 마운트를 구하기도 했지만, 오래된 랜즈이기도 하고 포커싱을 조리개로 해야 하는 부담 또한 존재했다.


그래서 대안 랜즈를 찾기 시작했는데, 삼양옵틱스에서 나온 APS-C 전용 8mm Fisheye를 사용해보려고 했으나 플랜지백 문제로 BMPCC에서 포커싱이 제대로 안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물론 EOS to mFT 아답터의 문제인듯. 하지만 8mm로도 원하는 만큼의 화각이 확보되지 않았다. 또한 동 사에서 나온 7.5mm mFT 전용 랜즈는 0.5mm의 차이라

크게 마음이 와닿지 않았다.


그러던 중 토이랜즈를 만드는 LensBaby 사에서 APS-C 전용 5.8mm 어안랜즈를 출시한다고 발표를 하였다.


입고가 되면 연락을 달라고 한 이후 약 한달 뒤에 출시 후 입고 되었다는 메일이 BH를 통해 도착했다.


그러나 그동안 LensBaby사의 품질논란으로 인해 과연 이걸 사용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반 기대반.

국내에 LensBaby 디스트리뷰터가 있나 찾아보았다. 썬포토에서 수입을 하고 있었으나 이 제품은 아직 수입이 되지 않고 있었다.

시간이 흘러... 며칠 전 혹시나 하는 생각에 검색해봤더니 한국에서도 판매가 시작했다.

해외에서 $299 에 판매가 되는데 국내에서 34만원에 판매라면 뭐 매우 선방한다 싶었다.

바로 결재.

드디어 도착했다.


작은 박스 안에 들어있는 랜즈.

케논 마운트로 구매했다. 혹시나 Focal Reducer로 구입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박스를 열면.

랜즈와 파우치, 설명서 그리고 스티커가 들어있다.

랜즈 앞 캡은 조악한 플라스틱

랜즈 뒤 캡 또한 조악하다.

박스 안 구성품

BMPCC의 마운트!



오늘은 가볍게 개봉기만.

내일은 가격이 4배가 넘는 Angenieux사의 5.9mm 광각랜즈와 4배나 저렴한 LensBaby사의 5.8mm 테스트를 진행하려고 한다.

(언제 정리해서 올릴지는...쿨럭;;)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F/2.2 | ISO-80

저렴한 베링거사의 PS400 팬텀파워 공급기와 라이코트사의 쇼크마운트 그리고 두 마이크의 테스트.

마이크는 독립영화에서 가장 많이 쓰고 있는 젠하이저사의 MKH416과 RODE사의 NTG2 두가지로 진행을 하였다.


PS400의 아웃풋 임피던스가 스팩이 공개되어있지 않은 상태다. 고로 이건 신뢰할 수 없는 장비라는 얘기.

어쨋든 저렴하게 구해서 쓸 수 있는 외부 팬텀파워 공급기와 마이크를 붙여보았다.

(이 얘기는 팬텀파워를 공급하는 녹음기나 전문적인 팬텀파워 파워서플라이를 쓰란 얘기다.)

Apple | iPhone 5s | Normal program | F/2.2 | ISO-80

어쨋든 HDSLR이던 시네마 카메라던 카메라 전용으로 나온 마이크가 위의 조건보다 훨씬 낫다는 이야기다.


BMPCC Ext.Mic Compare-HD 720p anamorphic from soulbrushs on Vimeo.


블랙매직디자인 포켓 카메라와 다른 마이크의 조합으로 진행해본 테스트이다.


가장 보편적으로 많이 쓰는 마이크는 팬텀파워와 카메라용 출력을 지원하는 녹음기들을 사용하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다라는 얘기다.

하지만 생각보다 놀라웠던 것은 역시나 마이크를 제조하는 회사이다보니 임피던스매칭이나 출력량이 HDSLR 등에 아주 매칭이 좋다는 것이다.

SHURE사의 마이크를 써보곤 역시 다른 제조사의 제품보다 높은 점수를 주고싶다.



Posted by 쏠! 트랙백 0 : 댓글 0